Thursday, August 7, 2014

Wednesday, July 23, 2014

Wednesday, September 25, 2013

Lost on the Moon

2013 EM Summer Retreat 때 게임에 앞서 상황 설정을 설명하기 위해 Media 팀이 만든 비디오

Thursday, July 18, 2013

Sunday, June 16, 2013

UCI 졸업식에서 National Anthem을 부르는 Katie

정작 노래를 부르는 딸보다 아빠인 제 마음이 더 떨리더군요...

Thursday, January 24, 2013

어느 새터민 자매님의 간증

많은분들의 요청에 따라 <어느 새터민 자매님의 간증>을 영어로 번역하였습니다. 1.5세나 2세들에게도 <은혜동산>에 어떤 캔디데이트들이 올라와서 은혜를 받고 있는지... <은혜동산 사역>이 3박4일로 끝나는 단순한 Tres Dias 프로그램이 아니라 북녘땅 복음화를 위해 주님께서 한국땅에 보내주신 2만5천명의 미래사역자 새터민들을 일꾼으로 키워내는 주님의 원대한 계획의 한 부분임을 알리기 원합니다.

I was born and raised in North Korea during the period in which the country was burgeoning with economic stability. I was proud to be one of the finest products of the North Korean Communist regime. My lifeline solely consists of Kim Il Sung, Kim Jong Il, and the Communist Party. After completing 11 years of the required general education, I received a bachelor’s degree in engineering and was living what I thought was a pretty meaningful life.

However, my life in the bubble came crashing down when I became 24 years old. North Koreans never had an opportunity to explore what self-reliance and autonomy meant; everything we owned were provided for us in the form of ration by the government. When the drought hit the country so hard that food was virtually nonexistent, death overcame North Korea. 

I witnessed how people died after suffering starvation for just one week. People ate everything they could put their hands on including human meat and what used be animal feeds. Government sponsored demonstrations of how to extract corn roots for food were offered in factories. In Ham Heung human meat was put out on the market. In one incident while a woman went out to fetch some food for her family, her husband had killed their one-year old child for hunger. It was concluded that he was hallucinated, which was caused by extreme hunger and therefore did not know what he was doing at the time of such a hideous crime. After the man recovered and realized what he had done he turned himself into the authorities. Tragically such news often surfaced and had become a nuisance.

I also was forced to look for extreme measures to survive, not only for myself but also for my mother and my siblings. Government rations were suddenly halted. We had no other source of food available to us. Ultimately this prolonged period of treacherous droughts and starvation also took the life of my dear father in 1999.

Leaving my motherland to China was much easier said than done. However, deep in my heart I knew that I would die either way, whether starving to death or from getting caught on my way to China.

But what actually were waiting for me in China instead was human traffickers, ready to exploit vulnerable North Korean refugees such as myself. Initially I was transported to a remote village in Inner Mongolia. Fortunately from there I met another NK refugee with whom I was able to run away to Wang Chung. We ended up working in a farm without any compensation for six months and but could not last much longer. Every waking moment, we suffered from the discrimination from the natives and the anxiety from being fugitives.

In the midst of all this we found a church in Yun Gil. They provided us with money, a new place to live, and basic necessities to start a new life. We stayed there for 3 months but had to move again to Heilongjiang Province due to a heightened security against NK refugees in that area.

In Heilongjiang Province we enrolled in a bible reading class. When I saw other NK refugees who were repenting in tears, I did not understand what was happening to them. Here I learned about God by participating in bible reading and attending the morning services.

But my desire to return home with money for my family was much greater than the desire to stay and continue learning about God. Therefore I decided to leave Heilongjiang Province to Gil Rim with a single goal in mind: to make money. But only after a month later on July 25th, 2002, I was caught by the Chinese Secret Police and was deported back to NK. After being detained, interrogated, and re-educated for 3 months by the NK authorities, I was able to finally go home to my mother and my siblings. But what was more devastating than the nightmare I just woke up from was the reality that my family was still struggling to put each meal on the table.

After three days, I simply could not stay in bed any longer. This detrimental life in NK forced me to flee to China once again. Unfortunately, the guide was an undercover police for my second attempt to reach China. I was immediately detained in Gu Ryu Prison for 1 month of interrogation and was then sentenced for 6 months of prison time.

In November 6th 2003 I fled to China for the third time. I just could not continue living the life of hell in NK. This time I succeeded and ended up working in a paper factory in Wang Chung. But again I was deported back to NK after being found out by the Chinese Secret Police.

This time I was sentenced to spend 2 years in a North Korean federal prison where people usually don’t make it out alive. After reading Dr. Victor Frankle’s book on Nazi concentration camps I have found the best depiction for North Korea, Nazi Concentration Camp for 21st Century.

On the average, seven to eight people died daily in that federal prison. Instead of being taken to see a physician, the sick were deserted in dirty bathrooms without receiving any proper care. These people were literally left there to die and they did.

I was determined to survive while I stayed in that prison. I ate anything I could find, whether dead or alive; frogs, snakes, weeds, etc. I could clearly remember how sweet the kernel of corn I found in feces tasted. Acquiring food to survive was not the only daily challenge I had to meet in the federal prison. I also had to endure the unbearable infestation of fleas every night. This truly was the life of the lowest form possible, not intended for human.

It is during this time I learned that people commit suicide because they don’t have hope, not because they don’t have food. I was only able to survive this hell on earth because China was my hope to run to.

After serving the 2 year sentence, I spent the next five years under the strict surveillance of the NK authorities. In addition, I had become a laughing stock to my family and friends, who turned their backs on me. I was no longer considered as an esteemed member of the society that I once was. Multiple attempts of defection from North Korea and prison sentences verified that I was to be out casted and to be constantly monitored for. There was nothing that I could do in my power to earn the respect and trust of others.

I no longer wish to live such a life in NK. From dawn to midnight I would toil away just to earn a handful of rice under the microscopic surveillance of my supervisor, who was too well informed of my history. I confided in one of my friends about the plans of leaving to China. It turned out to be a terrible mistake because she later turned me in to the police. I was once again forced to cross the river and this time before the river was frozen. As I was facing the river and the possible death, I somehow remembered God. “If you allow me to cross the river safely, I will never deny you again” I prayed. And on December 31, 2010, I was able to walk across the border by passing the guard post without getting caught. 

But again, I put the desperate prayer and God on the back burner once I got to China. And after realizing that life in China was also unsafe, I searched for ways to move to South Korea. Finally I found a missionary couple, which helped me move to Dan Dong.

I stayed with the missionary couple for 3 months and met Christ as my savior through them. This was also where I initially experienced a little bit of God’s love as I lived with 13 other people. Moreover, I had begun reading the bible again as I moved from China to Laos to finally South Korea.

I saw my mother who helped me run away under the watchful eyes of my siblings in Rebekah who arranged Jacob to run away from Esau’s wrath. When I read about Joseph who helped his brothers in need despite the fact that they were the ones who sold him into slavery, I cried in a realization that in God’s sovereign plan I also was sent away from my family to help deliver them from their sufferings. 

Yet again, even after experiencing such divine interventions and realization, I enrolled in a mechanical engineering program, instead of enrolling into a seminary as originally intended. I was still attending a church and trying to live a Godly life. But I couldn’t even lift a prayer up when the competition at school was so fierce against such talented Korean youths. Studying became a war for me to survive. Exams after exams to obtain multiple licenses were the insurmountable fortresses I needed to conquer. 

It was in Graceland that I experience the love of God wholeheartedly. It was also there that I realize that I must give my life to God in its entirety to answer His calling for me.

The only reason I remain as a survivor was in His sovereign plan. Even at the times that I had forgotten about His grace, God was there with me in every step of the way.

In Graceland I was proud to be God’s child. I was dining at His banqueting table served with abundant love only possible in Christ. I felt the overwhelming love of God in the form of service provided by the team members. I cried with joy as I received this extravagant love of my father in Graceland. On my knees I repented and dedicated myself to be the salt and the light of this world for Him. Yet again and again I find myself not being able to carry the light of His love, even at church.

It’s been excruciatingly painful to try to love someone that I simply cannot. I’ve been without Christ longer than I’ve been with Him. Everything that makes who I am such as my experience, habits, thoughts, and feelings did not suddenly disappear from the moment I accepted Christ as my savior. It is a continuous process that requires perseverance, training, and practice to change to be His follower. It has not been easy trying to crucify myself in following Christ’s example.

But it is by His grace that I am changing as I come before Him in daily prayer. I also am so fortunate to have found a group of brothers and sisters in Christ who has been a great encouragement to me. Furthermore, God has allowed me to experience the Holy Spirit and showed me visions. He also has called me to study theology in graduate school. I am experiencing God the Father who is intimately involved in my daily walk. And in Him I am learning to place all my hope and trust.

Walking with God is not a fairy tale. It is a continuous spiritual battle. I have also learned that if I do not diligently eat my daily spiritual food or lift up prayers rooted in my own emotions, I certainly will not win this battle.

I saw that the sacrifices of the North Koreans who broke their bottles of perfume by crossing the borders was indeed in God’s sovereign plan to deliver North Korea. I thank God for calling those of us into evangelizing North Korean in His name. I also am very thankful for all God’s children in Korea and everywhere else in the world. 

[최선을 다해 번역으로 수고하신 은혜동산 2기 팀멤버 Jenny 전 집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 간증은 팀멤버나 기도후원자들의 새터민에 대한 이해를 돕고, 더 많은분들이 은혜동산 사역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하기위해 올렸으며 간증자의 신분보호를 위해 실명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저는 북한에서 사회주의 경제가 장성하던 천리마 대고조 시기에 태어나 전쟁의 시련도 겪어보지 못하고 북한체제의 우물속에서 당의 사랑과 배려를 생의 젖줄기로 알고 자라나 11년제 의무교육을 마치고 대학까지 졸업하고 설계원으로 사회생활을 하며 나름대로 의미있게 살았습니다. 

독재정권의 산물로 300만의 아사를 가져왔던 시기는 제가 24살 되던 해였습니다. 자급자족을 모르고 배급만 매달려 살던 인민들은 갑자기 들이닥친 식량난으로 인하여 거리마다 시체가 있었고, 공장에서 일하다가 현장에서 숨지는 사람들이 빈번히 늘어났던 것입니다. 

저는 일주일만 굶으면 사람이 죽는다는 것을 목격하였습니다. 생계를 위하여 토끼 염소 돼지가 먹는 풀은 다 뜯어먹었고, 강냉이 뿌리를 캐서 먹는것을 공장에서 시범방식상학을 하는가 하면, 심지어 함흥에서는 사람고기를 팔아먹는 일도 있었습니다. 어떤 사람은 돐이 지난 갓난애를 두고 식량을 구입하러 간 사이에 애기 아빠가 정신이상으로 허상이 생겨 제 새끼를 잡아먹고 정신을 차리고 보니 그제서야 자기가 아들을 잡아먹은것을 알고 법기관에 자수하고 교화소로 가는... 참으로 상상도 할 수 없는 21세기의 아사 동사가 연이어 일어났습니다. 

국가배급에 매달려 살던 저도 갑자기 끊긴 배급으로 어찌할 도리가 없어 친척집에 가면 문전박대 당하고 굶어서 기력이 없는 어머니와 동생을 어떻게 먹여살릴 길이 없었습니다. 아버지가 살아계실때는 그래도 살았는데 99년도에 아버지마저 허약으로 돌아가시니 눈앞이 캄캄하였습니다. 

도강이라고 말은 쉽지만 정말로 <죽지 않으면 살겠지> 하는 마음으로 도강하였습니다. 직장을 그만두고 언사과 배낭을 나르다가 온성 삼봉에서 우연히 중국에 가면 돈을 벌수있다는 말에 도강을 결심하였습니다. 

그러나 중국에서 저를 맞이한것은 인신매매꾼이었고, 저는 그사람을 따라 내몽골에 팔려가게 되었습니다. 운명이었는지 우연히 북한에서 넘어온 같은 탈북자의 도움으로 로상에서 탈출하여 왕청에 정착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아무런 보상도 없이 안전하다는 이유 하나로 과수원과 논밭을 관리하면서 6개월을 살았지만 제나라가 아닌 타국에서의 떠돌이 설음은 하루한시도 떠나지 않았고 불안감으로 도저히 살수가 없었습니다. 

우리가 교회를 찾아가니 돈 20원을 주고, 그래도 세집과 살림도구를 해결해 주었습니다. 3개월간 살다가 연길에서 호구조사 북한사람 색출운동이 너무 심하여 우리는 9월에 흑룡강성 녕안에 들어가 통독반으로 안내되었습니다. 

저는 그 때 눈물로 통곡하고 회개하는 같은 동포들을 보면서 어리둥절하였고, 차츰 성경통독을 하고 새벽기도를 따라다니며 하나님을 알게되었으나 돈을 벌어 집으로 가고싶은 생각이 더 간절하여 그곳에서 나와서 돈을 벌어보려고 길림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2002년 7월 25일, 한달도 못되어 우리는 중국공안에 잡혀서 북송되었습니다. 도문변방대, 온성보위부, 단련대, 도집결소를 거쳐 3개월만에 집으로 왔습니다. 그동안 상상도 할 수 없었던 고난끝에 집으로 왔지만 생활은 여전히 한끼를 먹으면 다음끼를 걱정해야 하는 형편이었습니다.  

3일을 눕고나니 더 누워있을수가 없었고, 또다시 도강의 길을 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길안내자가 보위부 스파이였고, 저는 집을 떠나자마자 청진 라남구역 구류장에 갇혔고, 한달간 취조를 받고 로동단련대 6개월 형기를 받았습니다. 

인간으로써 상상할수도 없는 취급을 받으면서 오직 도강할 생각밖에 없었습니다. 2003년 11월 6일, 3차 도강에 성공하여 왕청 동강에서 종이공장에 취직하여 일하게 되었으나 중국사람을 싫다고 한 이유로 또다시 중국공안에 고발되었고, 죽어도 오기 싫었던 고향으로 귀향하였습니다. 

저는 이번만은 용서받을수 없었고, 증산 11호 교화 2년을 받게 되었습니다. 짐승우리 같은 강제수용소에서 2년은 죽으라고 보내는 것이나 마찬가지므로 가족들도 살아오면 천만다행으로 여겼습니다. 저는 여기에 와서 2차대전 중 나치강제수용소를 3년만에 나온 빅토르 프랑클 정신과 의사의 책을 보면서 지금 북한은 21세기의 나치 강제수용소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하루에 7~8명이 보통 죽어도 아무렇지 않은듯, 뼈만 앙상한 허약자를 병반에 가져갈 대신, 죽지도 않은 사람을 죽으라고 악취가 풍기는 변소바닥에 누운채로 지내고, 페니실린 한대만 맞으면 살 수 있건만 사전에 대책을 취하지 않아 그저 묵묵히 죽어야만 합니다. 

그속에서 어떻게 하든지 살아나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저는 먹을수 있는 풀은 다 뜯어먹었고, 논밭의 개구리 뱀도 산채로 잡아먹었고, 소똥속에 있는 강냉이 알의 맛이 얼마나 맛있던지 이건 사람이 아니라 개보다 더한 동물로 살았습니다. 

저는 여기서 인간은 먹을것이 없어서 자살하는 것이 아니라 희망이 없으면 자살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저는 살아서 나가면 또다시 갈 수 있는 중국이 있었기에 버틴것 같습니다. 배고픔도 어려웠지만, 밤마다 벼룩 빈대와 싸워야 하는 고통은 정말로 참기 어려웠고, 치가 떨리는 것이었습니다. 2005년 8월, 저는 교화소를 출소하여 집으로 왔지만 더욱더 막연해진 집현실에 살아서 돌아온것이 후회되었습니다. 우리집안에 상상도 할 수 없는 교화출소자라니 형제들도 집에오는걸 꺼려하였고, 이런 동생을 부끄러워 하였습니다. 

그래도 어머니가 살아계시고, 라선시가 중국과 개방하여 경제가 많이 호전된지라 오빠와 형님들의 도움으로 5년간 북한에서 다시 안착되여 살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북송의 길과 감옥생활의 상처는 없어지지 않은 채 더욱더 심해졌습니다. 그렇게도 김일성 김정일의 옹호자였고 충실한 핵심성원이였던 제가 사회의 밑바닥 인생으로 굴러떨어지고, 나의 힘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고 누구도 인정해주지 않는다는것을 실감하는 삶은 또다시 탈북의 길을 재촉했습니다. 

날마다 보안서 보위부 감시속에서 살았고, 사회에 무시당하고 형제들에게 따돌림 당하고 살고 싶은 생각은 정말로 없었습니다. 그런데다가 인민반 동원 직장장의 편견... 아직도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일해야 하루 쌀 1키로 벌려고 악전고투하며 살아간다는것이 너무나 어려웠습니다. 저는 친구에게 이렇게 살바엔 중국으로 가자고 하였고, 그 친구의 고발로 도강 시도가 로출되여 강도 얼지 않았는데 집을 나서게 되었습니다. 

쏘련과 중국의 린접은 강폭이 넓고 깊어서 헤엄칠수가 없었습니다.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음의 수용소에 다시 가기보다는 낫다고 생각하고 자살용 독약을 품고 강에 들어섰습니다. 사람이 죽음을 앞에 두고보니 하나님이 생각났습니다. <오, 하나님 저를 불쌍히 여겨 길을 열어주시고 무사히 가게 해주시면 다시는 하나님을 부인하지 않겠습니다>하고 기도하면서 두달동안 숨어지내다가 2010년 12월 31일, 길도 아니 경계초소 앞으로 당당하게 건너올 수 있었습니다.

위험이 지나가니 또 하나님께 드린 기도를 다 잊고 지냈습니다. 저는 이제 중국에서는 살 수 없고, 반드시 한국루트를 찾느라고 애쓰던 끝에 선교사님을 만났고 그분의 도움으로 단동에 가게 되었습니다. 

선교사 부부는 고아사역을 하고 있었는데, 북한에서 줏어먹고 천대받고 멸시당하던 아이들이 아니었습니다. 아이들은 선교사 부부를 아빠 엄마라 부르면서 최고급의 교육시설에 카로리 식사를 하고 있었고, 그 어지럽던 때를 말끔히 벗어버리고 있었습니다. 

저는 여기서 3개월동안 같이 지내면서 10년전에 읽었던 성경을 다시 잡았고, 가장 위대한 예수님을 영접하였습니다. 저는 이 사역지에서 13명의 식구들과 공동체 생활을 하면서 하나님의 사랑을 조금씩 느꼈고, 라오스를 거쳐 대한민국에 오면서 줄곧 성경을 읽게 되었습니다. 

저는 <에서의 눈을 피해 야곱을 피신시키는 리브가의 모습>에서 형제들의 눈을 피해 피난가라고 빼돌려 주시던 저희 어머니의 모습을 떠올렸습니다. 형제들의 시기로 은이십량에 억울하게 팔렸어도 어려운 시기에 형제들을 살리는 요셉의 모습을 통하여 어쩌면 하나님의 부르심이 여기에 있다고 생각했고, 불쌍한 내 형제를 살리려고 이렇게 저주와 원망속에 떠나왔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목놓아 울던 밤도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정착하여 신학을 하려는 생각은 접고, 그냥 콤퓨터 기계제작설계학원에 들어갔습니다. 나름대로 교회도 다니며 하나님을 잊지 않고 산다고 하지만 한번도 해보지 못한 컴퓨터 앞에서 20대의 한국청년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치열한 경쟁력은 기도도 할 수 없었습니다. 

한달만에 선반기능사 머신센타 밀링기능사... 두달만에 산업기사 자격시험... 그야말로 공부가 전투였습니다. 그렇다고 옆사람도 꼬박꼬박 가르쳐 줄수가 없어 정신 스트레스가 온몸을 감쌌습니다. 

저는 은혜동산을 통하여 성경에서 보았던 하나님의 사랑을 온몸으로 느낄수 있었고, 하나님의 부르심에 나의 삶을 드려야 한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죽음과 고통의 수많은 고비마다 수많은 사람들을 떠나보내면서 내가 살아남은 이유는 오직 하나님의 계획하심이 있었고, 내가 주님을 잊고 살아가던 그 순간마다에서 주님이 함께 동행하셨음을 깨달았습니다. 

저는 은혜동산에서 하나님의 자녀된 긍지를 느꼈고, 왕자의 식탁을 받아 안았고, 날마다 주시는 봉사자들의 헌신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피부로 경험하였으며 눈물을 펑펑 쏟으며 그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무릅끓고 회개하고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리라고 다짐했지만, 교회라는 자그마한 공동체 안에서 조차도 자신이 받은 그 사랑을 실천하기에는 너무나 먼 거리에 있는 자신을 발견하곤 합니다. 

사랑하고 싶지 않은 자매를 사랑한다고 말하며 행동하는 것은 한두번의 위선으로 가능하지만 장시간 하는것은 고통의 시간입니다. 주님을 모르는 세계에서 살았던 지난날이 지금보다 훨씬 길었고, 그곳에서 익혀왔던 나의 경험과 판단의 습관 그리고 인간적인 방식들을 하루아침에 내려놓는다고 결단해서 되는일이 아니며 끊임없는 인내와 연단, 연습을 필요로 했기에 스스로 자신에게 채찍의 무기를 든다는 것은... 스스로 자신의 상처를 도려낸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다행히도 저는 형제 자매님들과 목사님과 사모님 전도사님들의 따뜻한 배려속에서 매일 매일 기도의 삶으로 자신을 조금씩 변화시켜가고 있으며 하나님께서는 저의 기도하는 모습을 보시고 성령의 은사도 체험하게 하시고 환상을 보여주셨으며 신학대학원으로 추천하셨습니다. 참으로 저는 하늘에 계시는 나의 아버지가 아니라 내 삶에 함계 하시는 나의 아버지를 경험하고 신뢰하고 있습니다. 

신앙생활은 화려한 꽃밭길을 걷는 삶이 아니라 끊임없는 영적전쟁이며 영의 양식을 하루라고 먹지 않고 자기 감정에 뿌리를 둔 기도를 한다면 화약이 없는 공포탄을 쏘는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저는 자신들의 귀한 옥합을 깨뜨려 저와 같이 살길을 찾아 압록강 두만강을 건너 장백의 이골짝 저골짝에서 생사귀로의 운명에 처해있는 영혼들을 구원하고 그들을 위해 바치는 하나님의 사람들을 체험하고 목격하면서 북한 복음화 사명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했으며, 대한민국과 세계 각처에 있는 하나님의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Tuesday, December 25, 2012

GKC Jr. High 2012 Winter Retreat "Identity"

지난주 Cedar Crest Camp에서 여러 교회들이 연합으로 가졌던 Jr. High 2012 Winter Retreat "Identity 2012".... 밤을 세워가며 작업한 진호영군의 촬영편집 덕분에 산장에서의 감동을 고스란히 느낄수 있습니다. 우리 자녀들의 은혜받는 모습이 어찌나 이쁜지...  GKC 중등부 부모님들은 꼭 보셔야 할 비디오입니다. 고화질 Full Screen을 원하시면 스크린 하단 메뉴를 클릭해서 조절하시면 됩니다.

Thursday, December 6, 2012

Monday, November 5, 2012

Outtakes from Jesus vs Wild

GKC Jr. High 미디어 담당자들이 제작한 영상물 #2

Jesus vs Wild

GKC Jr. High 미디어 담당자들이 제작한 영상물 #1

Wednesday, October 10, 2012

Monday, September 10, 2012

대학생들이 다녀온 Whale Watching

3시간 기다려서 겨우 1분간 고래구경? 꽤나 인내를 필요로 하는거군요.

Friday, August 31, 2012



우리 GKC EM 대학생들의 Facebook에 돌아다니는 사진입니다.  2008년에 개봉했던 영화 Ip Man에서 Bruce Lee 스승 Ip Man 역활을 했던 배우 Donnie Yen 모습과 이재근 장로님의 모습이 어쩌면 이렇게 흡사한지... 젊은 대학생들의 번뜩이는 기지는 아무도 못말립니다. 역시 Sense of Humor가 있습니다. 멋진 배우로 거듭나신 이장로님의 모습에 장로님 아들 Josh Lee군 역시 좋아하는군요.

Friday, August 3, 2012

은혜동산 2기 짝이 보내온 은혜로운 편지

팀멤버 신정원 집사와 은혜동산 2기에서 짝을 맺은 황금종 교회(최 광 목사님이 섬기시는 교회) 김순덕 전도사님(남한분이라 사진 공개)께서 보내온 소식입니다.

잘 지내시지요? 가정과 회사 그리고 교회를 섬기시느라 바쁘게 지내심이 눈에 그려 집니다. 그 안에 주님으로 인한 행복함도 그려지네요. 

우리 황금종 교회는 은혜교회에서 다녀가신 이후 얼마나 청년들이 달라졌는지 감짝 놀라실걸요? 

주일 찬양시간에 남과 북이 얼마나 함께 뛰면서 춤을 추는지 말씀선포중에 '아멘'소리가 얼마나 크게 나는지 우리 모두 놀라고 있습니다. 

금요철야에도 4-5명의 북한청년들이 새벽 5시까지 견디는 모습은 감격입니다. 그냥~ 우리는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그저 주님의 일하심에 놀라고 감사하고 그래서 눈에선 눈물이 납니다. 저번주일에는 목사님께서 말씀중에 금요 철야 때 얼마나 심장이 아픈지 견딜 수가 없어서 사모님께 말했더니 '하나님 마음인가보다고 괜찬을 것 같다'고 하셔서 뒤에서 누우셔서 기도하셨다면서 우리 북한형제들을 하나님의 눈으로 바라보시면서 목이 메이시면서 눈물을 흘리시는데 ... 

그 마음을 조금 알 것 같았습니다. 그 아비의 마음을... 이번 8월5일 주일예배 저녁에 우리 청년들과 함게 제주도에 수련회를 갔다가 9일 오전에 올라옵니다. 성도가 50여명 되는 새예루살렘교회에서 우리 모두를 섬겨주시겠다고 합니다. 

집중적인 찬양과 말씀과 기도가운데 성령의 강력한 기름부음으로 우리 모두를 만져주시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함께 기도해 주십시오. 그리고 9월 목사님 미국 다녀오신 후에 학습과 세례예식이 있을 예정입니다 이 예식에 많은 친구들이 참여하고 그들을 중심으로 청년들이 든든히 서가기를 기도해 주십시오. 

 이곳의 날씨가 무척 덥습니다. 엊그제 친구 전도사들과 함께 강원도 화천에 가서 옥수수와 토종닭을 먹었는데… 어찌 그리 맛있는지 생각나는 사람이 참 많았습니다. (생각만 ㅎㅎ) 메일편지 정말 반가왔습니다. 계속안부와 소식 전하며 함께 기도동역자로 함께 하길 원합니다. 

신집사님 가정과 회사, 그리고 은혜교회위에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넘치시길 기도하며, 내 짝쿵 우리 신집사님 승진해서 더 많이 주님의 일을 감당하시길 축복하고 기도합니다. 샬롬!!

Friday, July 27, 2012

은혜동산 1기와 2기에서 비디오를 담당했던 안경민 집사님이 제작한 영상물 2편 '그 날' '내가 사는 이유 김광신 목사님 예고편'을 올립니다.

Friday, July 20, 2012

은혜동산 제2기를 은혜롭게 마쳤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은혜동산 블로그를 방문하여 주십시오.www.gograceland.blogspot.com

Wednesday, March 28, 2012

“십대, 왜 교회 떠나는가”현황과 대책


고교시절 교회에 다니던 미국 젊은이들의 70% 대학 입학후 최소 1 안에 출석을 중단한다는 라이프웨이조사가 있었다.

교회를 떠난 사람중 20%만이 고교시절에 이미 그럴 계획이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나머지 50% 대입후 그렇게 됐다는 뜻이다. 바나, 갤럽의 비슷한 조사에서도 거의 같은 결과가 나왔다.

이에 대한 해결책이 무엇일까? 이와 관련, 풀러신학원의 풀러유스인스티튜트(총무 캐러 파월) 최근 연구에서 대학 졸업자들의 대학/직업학교 시절에 관해 물은 것을 책으로 엮었다. <끈끈한 믿음-자녀신앙을 꾸준히 지탱할 아이디어>(Sticky Faith: Everyday ideas to build lasting faith in your kids, 존더밴사) 그것.

책의 일부 제언(: 부모들의 교회참여 수준이 좌우한다)들은 별로 신통치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일부는 놀랍다. 다음은 핵심을 간추린 내용.

젊은이들의 복음관은 첫째로 일부가 잘려나가 편파적이다. 그냥하라하지말라 리스트 같은 것이다. 따라서 대처방법은 사람을 안에서 밖으로 변화시키는 복음의 파워를 입증하는 .

둘째로는, 점점 전문화 돼가는 교회 청소년사역이 교회의 나머지 세대로부터 분리돼 간다는 . 대학입학 청소년사역자 외엔 전체교회와 성인들을 모르니 자연히 서먹서먹하여 교회를 떠나게 된다. 어른들이 청소년들을 교회 나머지로부터 단절시켜 사일로로 몰아대니까 그들을 박대한 결과와 같다. 이에 대한 해결책은 세대간을 연결시키는(intergenerational) 예배및 관계 수립을 창의적으로 하는 것이다.

셋째로, 가족이 생동적이지 못한 점이다. 요즘 소위드라이클리너 부모들이 많다. 한주내내 더러워진 자녀를 주일하루교회 세탁소 보냈다가 몇십분후 깨끗한 세탁물로 되찾는 듯한 의식을 가진 부모들이다. 그런가 하면 일부 부모들은 교회보다 자기 집안이 영적이고 영적 자원도 풍성하다고 믿는다.

따라서 타입의 가정이 교회와 파트너십을 맺을 , 최상의 결과를 얻는다믿음에 대한 의혹을 표현할 자유를 느낀 십대들은 신앙을 계속 유지하는 경향이 있다. 일부 영리한 부모나 지도자들은 자녀들에게 서로 자기 의심을 나눈다. 예컨대 하나님이 자연재해를 허용하시는지 옆집 가족이 이혼하는지를 모르겠다는 .

지도자와 부모들이 자신들의 의심을 솔직히 털어놓으면 모습을 보고 들은 자녀들은 일단 자신의 회의성향에 대해 마냥 불안하지만 않고 일단 안심하게 된다. 부모/지도자들은 결정적인 답변을 하지 못해도 오케이라는 여유를 가지면서 시간을 두고 성경을 통해 답변을 찾으면 바람직하다.

또한 성경을 통해 적절히 답변을 하지만 자녀가 편치 못하게 받을 때도 있다. 자녀들은 부모 외의 멘토를 통해 크게 도움받기도 한다. 자녀 주변에 돌보는 성인들의별구름 형성해 돌봄, 합심기도, 관심보여주기를 하면 좋다. 하나님은 가족만 만드시지 않고 교회 공동체도 만드셨다그런 부모외 멘토들을 어떻게 고를 것인가? 자녀가 어릴 때는 전략적일 필요가 있다. 누구를 저녁식사나 우리 아이의 축구대회에 초청할 것이지 신중히 결정하는 식이다.

자녀가 자라고 나면, 자녀 자신도 프로세스에 동참시킨다. “어떤 분이 좋으니? 누구랑 같이 시간을 보내기 바라? 어느 어른을 좋아하니?”등의 물음을 통해서. 아이들의 답을 들으면 마음 속에 명단을 만들어 연결을 시도한다. 이건 비밀로 필요는 없다.

우리 교회에 새로 대학생이 나타난다면? 그럼 성인이 다가가 자신을 소개하고 혹시 동네에 도움이 필요한지 묻는다. 가까운 세탁소/그로서리/약국 등을 아는지 묻고 가르쳐 주고 다음 주일에 차편은 있는지도 묻는다. 그리고 자원하여 멘토가 돼주겠다는 오퍼를 수도 있다. 가령 여대생이 장차 엔지니어가 생각이라면 교회 안에 엔지니어가 있을 경우 기꺼이 소개해 주면서 신앙이 엔지니어링에 어떤 정보를 주는지 등을 물을 있다. 직업은 대학생들을 전문인 성인들에게 연결시키는 리얼한 애브뉴가 있다.


[크리스챤투데이]

Tuesday, March 27, 2012

Lovesick Mistake by Stephanie Song

GKC EM College 학생 Stephanie Song이 부른 'Lovesick Mistake'입니다. Stephanie는 지난번 우리 교회에서 있었던 Paul Baloche 공연 마지막 부분에서 Katie와 함께 'Open the Eyes of My Heart'를 부른 학생입니다. 

Monday, March 19, 2012

College Group 11인방

무슨 설정인지는 모르지만 상당히 심각한(?) 표정들입니다.
며칠 전 이규성 집사님의 딸 Marion이 Facebook에 'Lunch date with papa' 라는 제목과 함께 아빠의 재밌는 왼쪽 사진을 올렸는데 잠시 후 발빠른 College 학생들이 오른쪽의 Action Hero 사진을 만들어 올렸더군요. 역시 이집사님의 터프한 이미지에 어울리는 작품... 너무 멋있습니다. 평소 아이들을 좋아하고 섬기는것을 좋아하여 오랫동안 교육부에서 사랑으로 섬긴 이규성 집사님을 많은 College 아이들은 친근하고 사랑 많은 집사님으로 기억하고 있더군요. 이규성 집사님, 사랑합니다!  그나저나 BBQ 전문가 <이규성표> 별미 Steak을 먹어본지도 꽤나 되었습니다.

Tuesday, March 13, 2012

은혜한인교회 그룹 11 '2012 Vision Trip'


Screen 위에 Cursor를 올려놓고 '더블 CLICK' 하면 화면이
Full screen으로 커집니다.

그룹 11 목자님들이 함께 한 '2012 Vision Trip'.... 비록 짧은 일정이었지만 매우 은혜스럽고 유익한.... 그러면서도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혹시 모르는 분들은 화면만 보고 '다들 놀고만 왔나'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저녁과 아침의 예배시간, 기도시간, 토론시간은 은혜를 받느라 찍질 못했습니다. 그점이 무척 아쉽군요. 예배시간에는 마태복음 20:1-16 '행복한 천국 일꾼이 됩시다'란 제목의 말씀을 김기화 목사님으로부터 들었습니다. '<보상의식> 대신 <은혜의식>을, <비교의식> 대신 <동역자의식>을, <공로의식> 대신 <빚진자의식>을 갖자'는 말씀에 모두 큰 도전을 받았고, 저녁의 오락시간에는 그동안 교회일로 바삐 뛰느라 쌓인 스트레스를 모두 날려버리고 몸에 억수로 좋다는 엔돌핀을 많이 받아왔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게 수고하신 모든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귀한 시간을 허락하신 주님께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할렐루야!    
  

Wednesday, March 7, 2012

은혜한인교회 그룹 11 홍보 비디오



2011 은혜성가제 때 그룹 소개용으로 만들었던 비디오입니다.

Saturday, February 25, 2012

30주년 선교의 밤 찬양 콘서트


지난 2월 24일 저녁 7시 30분, 은혜한인교회 비젼센터에서 [30주년 선교의 밤 찬양 콘서트]가 열렸습니다. 세계적인 Songwriter, Paul Baloche와 전속 밴드가 인도하는 찬양 콘서트는 비젼센터의 2500석이 모두 Sold out 될 정도로 대성황이었는데, 남가주는 물론 타주에서 [Lead Wroship Workshop]에 참가하기 위해 찾아온 많은 젊은 찬양사역자 또는 찬양 사역에 관심이 높은 젊은이들을 보며 새삼 우리 교회가 자랑스럽게 느껴졌습니다.




Above all, Open The Eyes of My Heart Lord, Revival Fire Fall, I Love To Be In Your Presence, Sing Out 등 우리 귀에 매우 친숙하고 교회에서 많이 불리는 찬양 120여곡이 바로 Paul Baloche가 작곡한 곡입니다.  뉴저지 주 캄덴의 독실한 카톨릭 가정에서 태어나 한때는 신부가 될 마음을 먹기도 했다는 그는 어려서부터 악기연주에 남다른 애착을 보였고, 1980년 애틀란타시의 한 밴드에서 연주할 기회를 가졌으나 세상음악으로는 채울수 없는 공허감을 깨닫게 됩니다.


그 해 겨울, 한 모임을 통해 복음을 접하게 된 Paul 은 주님을 영접하게 되고, 신앙생활을 하다가  컨트리 음악에 남다른 재능이 있는 한 여인을 만나게 되는데, 그 여인이 지금의 아내인 리타 발로쉬입니다. 현재 세 아이의 아버지인 Paul Baloche 는 바쁜 공연 스케쥴 가운데서도 12년간 텍사스 주 린데일의 커뮤니티 크리스찬 펠로우십 교회에서 헌신적으로 예배를 인도해 오고 있습니다.

Saturday, February 11, 2012

Musical "Eternal Life"


뮤지컬 “Eternal Life”는 예수님의 사역과 사명, 고난과 순종, 죽음과 부활, 그리고 부활과 함께 성령의 능력을 우리게게 주시고 지금부터 영원까지 영원한 생명을 선물로 주신 예수님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우리를 죄로부터 구원하신 인류 역사상 가장 커다란 사건이지만 그 속에 담겨진 영원한 진리이며 약속의 선물은 “영원한 천국” 즉 “영원한 생명”을 주셨다는 것입니다. 

 창조 문화 선교단은 고문에 한기홍 목사, 사역고문/ 서양훈 장로, 국장에 이덕용 집사, 감독에 김현철 간사가 남가주 문화 선교를 위해서 지난 2003년 초교파로 창단(구 아바 성극단)하여 문화 속에 복음을 심는 취지로 매년 2회씩 공연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뮤지컬 “Eternal Life”는 김현철 감독이 극본과 가사를 썼으며, 작곡에는 정봉화씨가 30곡을 모두 작곡했으며, 현대의 팝과 클래식 오페라와 성가곡 스타일의 곡들이 모두 섞여 있어서 다양한 세대가 이해할 수 있도록 극본이 완성 되었습니다. 즉, 2세와 1.5세 그리고 1세가 모두함께 관람해도 누구나 쉽게 음악을 이해 하도록 창작 되었고 글은 성경의 마태,마가,누가,요한복음 주로 4대 복음서를 토대로 창작되어 졌으며 4년에 걸친 기도와 성경 참조로 극본이 완성되었습니다. 

뮤지컬 극의 길이는 약 2시간 10분이며, 무대위에 건축 공학으로 만들어진 Lower Stage 와 Upper Stage 가 완성되는 2층형 무대구조, 20개의 Moving Light과 특수 조명 시스템및 멀티미디어가 함께 극의 구성을 이루는 건축공학과 전자 미디어가 만난 최상의 뮤지컬 입니다. 특히, 의상과 분장을 돋보이게 하는 블루 특수 조명 시스템, 브로드웨이 수준의 격상된 의상과 분장등 뮤지컬의 외형적인 요소 또한 최고의 수준을 선보입니다. 


 등장하는 배우는 예수님역에 CCM 가수 정홍규, 가롯 유다 역에 오페라 가수 김상은, 베드로 역에 연극배우 배도익, 간음녀 역에 CCM 학생 가수 Katie Shinn, 루시퍼 역에 성악가 이병진, 천사 가브리엘 역에 성악가 이재일 등 초호화 캐스팅이 이루어졌으며 주연 10명, 조연 20명, 아역배우 40명, 무용단 20명, 엑스트라 120여명으로 전체 210명 배우가 등장하며, 스텝은 행정에 정화미 선교사, 뮤직코치에 이지선, 최양선, 안무지도에 무용가 이수희등 모두 40여명으로서 전체 250여명이 동원되는 초대형 뮤지컬입니다.

 은혜한인교회 새 성전은 2,500석 규모로서 뮤지컬 “Eternal Life” 공연은 2012년 4월 13일(금) 저녁 7시30분, 4월 14일(토) 저녁 7시, 4월 15일(주일) 저녁 6시30분, 3일간 7천 5백석 규모로 교민 사회 자체 제작 뮤지컬 규모로는 가장 큰 스케일의 이며, 아이들과 어른이 함께 볼 수 있도록 제작되어진 “온 가족이 함께 보는 가족 뮤지컬” 로 제작 되었습니다. 

 티켓은 $10불이며 예매처 : 은혜서점 (은혜한인교회 내) 714-446-1006 문의 전화 : 714-446-6200

Thursday, February 9, 2012

GTD 157기를 마치고...


                                                             GTD 157기 렉터 신정원 집사

할렐루야! GTD 157기를 통하여 놀라운 은혜를 허락하신 주님께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지난 12월 11일부터 14일까지 Pinecrest에서 있었던 3박4일은 흡사  꿈속에서 경험한 한폭의 그림과도 같은 천국잔치였습니다. 

작년 저희 교회에서 있었던 '100일 특별기도' 때 주님의 기쁨이 될 수 있도록 사용해 달라고 기도하고 있던 저는 한목사님으로부터 ‘157기 렉터를 놓고 기도해 보라’는 말씀을 듣게 되었고, 며칠동안 집중으로 기도하는 가운데 주님은 '순종하라'는 감동을 주셨습니다. 비록 남들보다 짧은기간 모든 준비를 해야 했지만, 선한 뜻을 품고 간절히 기도하였을때 여호아 이레 모든것을 이미 예비하셨음도 깨닫게 하셨습니다.

L.A.로 매일 출퇴근하며 157기를 준비하느라 많이 힘들었는데 남편의 격려와 기도는 늘 큰 용기를 주었습니다. 제 인생에서 주님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할 수 있는 시간이 앞으로 얼마나 남았을까를 곰곰이 생각하는 가운데 부족한 저를 주님께서 쓰시겠다는것 하나만으로도 너무나 감사한 일이었고, 지금이 제 인생에 있어서 주님을 위해 일할 수 있는 가장 좋은때라는 마음도 주셨습니다.  

무엇을 주제말씀으로 할까 고민하며 기도하는 가운데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너희로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시나니...’  빌립보서 2:13 말씀과 ‘주님의 기쁨이 되자’를 157기 Theme으로 정하도록 인도하셨습니다.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맡겨주신 사명을 잘 감당하게 해달라고 매일 기도하다 보니 간구하던 다른 기도제목들도 하나 하나 응답해 주셨고, 담대한 믿음까지 덤으로 주셨습니다. 평소 부끄러움이 많고 표현력이 없어 말을 잘 못하는 저에게 155기 Assistant Rector와 4주간의 157기 팀멤버 모임은 저에게 꼭 필요한 훈련과정이었고 아주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157기 준비기간 내내 캔디데이트 모두가 성령받고 주님을 기쁘시게 하는 일꾼들이  되게 해달라고 간구한 저의 기도를 응답해 주셨고, 보통 12월의 GTD 에서는 눈이 오지 않기에 아예 기대조차 하지 않고 그저 비바람만 불지 않도록 기도했었는데 생각하지도 않았던 함박눈이 펑펑내리는 그림같은 설경도 보너스로 주셨습니다. 또한 은혜를 사모하는 마음으로 갑자기 산에 캔디데이트로 올라가시게 된 올해 80세의 저희 엄마는 성령체험에 방언의 은사까지 축복으로 받고 오셨습니다. 

157기를 위해 시간, 물질, 기도 그리고 금식으로 섬겨주신 모든분들과 자신의 일처럼 도와주신 남편, 산에서 함께 섬겨준 딸 Katie와 아들 Aaron에게 마음속 깊이 사랑을 전합니다. 그리고 모임때마다 순종하며 적극적으로 섬겨주시는 157기 회장단 모두와 렉터 사명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부족한 저를 도와주신 모든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157기생 여러분을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De Colores!




Saturday, February 4, 2012

Something in the Water by GKC EM College Kids



지난 9월 5일, 딸 Katie 친구인 GKC EM College 학생들이
집에 와서 놀다가 함께 노래부르는 장면입니다.
한명 한명이 너무나 귀엽습니다.

Monday, September 12, 2011

모두가 하나되어 섬긴 은혜동산 1기 - (신장섭 집사)

홍호철 장로님과 이광호 목사님으로부터 탈북자 Tres Dias를 계획하고 있다는 말씀을 처음 들었을때 GTD국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도와드려야겠다는 생각과 개인적으로도 꼭 참가해야겠다는 감동을 주님께서 주셨습니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이번 탈북자 TD 은혜동산 제1기를 준비하는 모든 과정과 한국에 나가서 새터민 형제 자매님들을 섬긴 시간들은 저에게 있어서 참으로 귀한 축복의 시간이었습니다. 모든 영광을 주님께 돌립니다.  

사역의 특수성과 어려움 때문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받기위해 이광호 목사님과 이정호 집사님은 처음부터 장기금식으로 시작하였고, 여덟번의 팀멤버 모임 내내 모든 팀멤버들이 돌아가며 금식기도를 하였습니다. 금요예배 후 따로 모여 기도하는 것은 물론이고, 각 팀멤버마다 5명의 기도 후원자를 의무적으로 정하고 영적무장을 위해 모두가 최선을 다하였습니다. 

워낙 특별한 캔디데이트를 대상으로 하는 TD인데다 탈북자 사역을 하는 한국내 여러 보수 교단 및 목사님들이 관련되어 있다보니 준비과정에서 프로그램 일부를 수정해야하는 어려움도 알게 되었고, 비교적 평범한 우리들의 로요만으로는 생사의 고비를 수없이 넘기면서 굳어질때로 굳어진 새터민들의 마음문을 여는데 한계가 있다는 사실도 큰 고민이었습니다.  

첫 팀멤버 모임에 오신분들 중 TD 경험자들이 많지 않았기에 조직을 갖추는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여호아 닛시 하나님께서는 한주 한주 모임을 갖는동안 꼭 필요한 부서 Chief들을 보내주셨습니다. 매 모임때마다 누구보다도 북한선교 열정으로 가득한 홍호철 장로님을 통해 북한의 실정과 새터민들에 관해서 진지하게 공부하였고, 팀멤버 교육 역시 열심히 하였습니다. 그동안 한국팀과 해외 TD를 함께 섬기면서 매끄럽지 못했던 일(?)들이 여러번 있었기에 우리 팀멤버들끼리 먼저 사랑으로 하나되는 것이 최우선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이번 은혜동산에서는 우리의 과거경험을 모두 내려놓고, 부서 Chief의 말에 무조건 순종하는것을 원칙으로 정했습니다. 그런데 한국에서도 똑같이 교육했다는 이야기를 사람들로부터 듣고 역시 성령님께서 같은 마음을 주셨구나 하는것을 깨닫았습니다. 그래서인지 모든 프로그램은 매우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되었고, 좋은 한국 팀멤버들을 많이 만날수 있었던것도 큰 기쁨이었습니다. 한국과 미국의 팀멤버들이 함께 사랑으로 잘 섬길수 있었던것은 그동안의 철저한 준비와 팀멤버 그리고 기도 후원자들의 기도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로이스타와 그룹기도 인도자 선정 및 팀멤버 구성을 어렵게 끝내고 기도를 하고 있는데, 캔디데이트 연령층이 원래 생각했던것보다 아주 많이 낮아졌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고, 이미 준비한것을 어떻게해야 하나 한동안 고민했지만, 이 역시 우연이 없으신 하나님께서 의도하시는 깊은 뜻이 있으리라고 생각했습니다.

많은 캔디데이트들이 여름방학에도 일을 해서 생활비를 벌어야 하는 학생들이고, 고용주의 협조가 없으면 참석할 수 없다보니 참석숫자가 마지막 순간까지 오르락 내리락하였습니다. 참석한 78명의 캔디데이트 중 아쉽게도 중간에 3명이 내려가서 75명만 졸업을 했는데 모두들 참으로 많은 은혜를 받았습니다. 75명 졸업자를 기준으로 보면, 남자 30명 대 여자 45명, 그 중 새터민 40명 대 남한인 35명이었고, 연령으로는 새터민 평균 27.5세, 남한인 38.5세였습니다. 
                                                     
은혜동산 1기의 특징이라면, 특별한 캔디데이트를 대상으로 하는 관계로 준비단계부터 마음가짐이 달랐고, 프로그램의 일부를 과감히 수정하면서까지 한명의 캔디데이트라도 더 은혜를 받을수 있도록 새심한 배려를 하였다는 점입니다. 가령, 캔디데이트들이 영어에 거부반응이 있다고 하여 가급적 영어를 쓰지 않으려고 우리 팀멤버들 조차 어색한 용어들을 사용하며 그들에게 다가가도록 노력하였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안 이야기지만 정작 참가한 캔디데이트들 중 일부 학생들은 미국팀이 오면 영어를 배울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고 왔었는데, 그 기대가 어긋나는 바람에 실망을 하기도 했고, 어떤 캔디데이트들은 처음 GMI 선교훈련원에 도착했을 때나 매번 강사들이 입장할 때 환영하는 마음으로 일어나서 뜨겁게 박수치는것이 과거 북한 공산당 회의에서 많이 보던... 그러나 지금은 잊어버리고 싶은 모습이라 오히려 마음문을 닫게 되었다고 하였습니다. 
      
은혜동산 첫째날이 마침 참가한 캔디데이트 학생들의 수업등록 및 장학금 신청 마감시간과 겹치는 바람에 할 수 없이 1층 팀멤버 봉사실 옆에 인터넷을 설치해 주었고, 학생 캔디데이트들로 하여금 프로그램 중간 중간 2-3명씩 교대로 내려와 컴퓨터로 수업등록과 장학금 신청을 하도록 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어느 캔디데이트는 첫날, 부러진 틀니가 찬양할 때마다 잇몸을 찌른다고 하여 할 수 없이 같은 교회에서 오신 장로님과 함께 가까운 치과에 다녀오기도 하였고, 어느 캔디데이트는 집에 두고온 자녀가 너무 아프다는 소식에 병원에 가야한다며 급하게 집으로 갔다가 다음날 돌아오기도 하였습니다. 또, 평소 두끼만 먹던 캔디데이트들이 하루 세끼, 게다가 간식까지 풍성하게 대하다보니 소화에 큰 부담을 느꼈고, 꽉 짜여진 스케쥴 때문에 하루종일 의자에 앉아 있는것도 이들에게는 큰 부담이었다고 들었습니다. 
  
미국 팀멤버들의 경우 밤낮이 바뀐탓에 마구 밀려오는 졸음으로 고생하였고, GTD와 사뭇 다른 환경의 생소한 장소에서 처음 만난 팀멤버들이 변경된 프로그램을 시도해보는 긴장감으로 총무단이 진행상 약간의 어려움을 겪긴 했지만 전체적으로는 물 흐르듯 Smooth하게 진행되었습니다. 

마지막까지 Chief가 없어서 어려움을 겪던 부서에 어디선가 밝은 미소로 나타나신 윤영애 권사님과 시간 시간 아름다운 작품으로 사랑을 전해준 Refreshment팀... 

매시간 어김없이 나타나 힘든일을 도맡아 주신 믿음직한 한미연합 Set-up팀... 

잠은 언제 자는지 매일 밤이 맞도록(?) 정성어린 작품으로 감동을 준 데코팀...

편지 하나라도 최선을 다해 쓰고 전하느라 주님의 큰 기쁨이 되어준 팔랑카팀... 

사랑과 정성이 담긴 Serving으로 매 식사를 축제의 시간으로 만들어준  Kitchen 팀... 

제 시간에 식사하는 것을 아예 포기할 정도로 기도하며 정성으로 섬긴 헌신적인 로요룸팀...  

모든 캔디데이트들이 살아계신 주님을 만날수 있도록 시간 시간 최선을 다해 아름다운 찬양을 드리며 헌신하신 찬양팀과 율동팀...

서울에 도착해서도‘한반도 지도’를 어떻게 만들어야 하나를 놓고 고심하던 총무단 앞에 나타나 순식간에 큰 고민을 해결해준 전찬헌 집사님...

한기홍 목사님, 이광호 목사님, 홍호철 장로님, 최용덕 전도사님, 오영호 장로님, 함완구 전도사님, 8명의 로이스타들, 각부서 Chief와 모든 팀멤버들... 일일이 열거할 수 없는 한분 한분이야말로 은혜동산 1기를 가능하게 만든 숨은 일꾼들이었습니다. 

Chief Aux 오영호 장로님은 경험이 전무한 세명의 김효정 이영국 이신덕 총무와 디테일하게 전체를 진행해본 경험이 없는 수석총무 이정호 집사님이 앞에서 일하는데 불편하지 않도록 모든면에서 세심하게 배려하여 주었고, 그 덕분에 모든 프로그램들이 원만하고도 은혜스럽게 진행될 수 있었습니다. 

둘째날 저녁 프로그램을 준비하다가 불이 붙은 성냥곽으로 인해 양쪽 엄지 손가락에 화상을 입고도 내색하지 않은 우직하고도 믿음직한 ‘은혜동산지기’이정호 집사님...  이광호 목사님이 그러시더군요. ‘그러니까 이정호 집사지!’ 

식당에 배치된 터프한 분들을 온순한 양(?)으로 변화시킨 뒤 졸지에 은혜동산 스타로 만든 주방장 김명기 집사님에게 개인적으로 특별히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처음에 같이 가자고 전화를 드리는 순간 ‘신집사! 나는 Tres Dias에 빚진 사람이야, 주님이 나를 필요로 하신다면 가야지’하며 아주 오래전 연변 TD 때문에 암을 발견하게 하시고 치료해주신 주님의 은혜를 잊지 못하고 있는분입니다. 또한 사정상 한국에 함께 가지는 못했지만 처음부터 GTD 교육을 담당해주고, 떠나기 며칠전까지 밤 12시가 넘도록 꾸벅꾸벅 조는 총무들의 training을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았던 라병원 집사님의 도움을 잊을수가 없습니다. 

돌이켜 볼 때, 미국과 한국에서 모인 팀멤버들이 새터민들을 위해 새로운 환경에서 새롭게 마련된 프로그램들을 그것도 현장에서 처음 만나 함께 섬기다보니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소지가 많이 있었지만, 눈에 띄는 허물과 실수들을 서로 지적하지 않고 주님이 주신 너그러운 마음으로 품어주었기에 모든것이 가능했다고 생각합니다. 진정한 팀멤버의 자세를 보여준 모든 팀멤버들이 자랑스럽습니다. 

한국에서 캔디데이트를 모집하는일, 서울 은혜교회 그리고 GMI 선교훈련원의 역활분담을 조율하는 일, 미국과 한국의 팀멤버를 영적으로 준비시키고 TD 프로그램을 교육하는 일, 팀멤버 조직을 갖추고 로이스타를 준비시키는 일, 필요한 물품을 미국과 한국에서 구입하는 일 등 조금은 복잡했지만 그 누구도 불필요하게 나서거나 잡음을 일으키는 일 없이 자신의 역활만을 잘 감당하여 주었습니다.   

마지막 날 GMI 선교훈련원 마당에서 이뤄진 즉석 통돼지 BBQ는 은혜를 받은 캔디데이트 팀멤버 모두의 마음과 배를 흡족하게 해준 잊지못할 추억이었고, 졸업식이 끝나고 가진 간증시간은 참가한 모든이들의 피곤을 풀어주는 은혜의 시간이었습니다. 

평생 이렇게 사랑이 담긴 따뜻한 밥상은 처음 받아본다는 형제... 통일이 되면 다시 복음을 들고 북한 돌아가겠다는 자매... ‘우리의 형제 자매들에게 인신매매를 하고 몹쓸짓을 한 중국의 조선족이지만 그들이 우리에게 예수님을 알게 해 주지 않았느냐’며  ‘이제는 우리가 그들을 용서하자’고 호소하던 자매... 

보안상 간증문에 일일이 쓸 수 없는, 흡사 한편의 영화처럼 많은 사연들을 가슴에 담고 있는 한명 한명을 가슴에 꼭 안아줄때 고맙다고 눈시울을 적시며 품에 안기던 20대 초반의 우리 아들 딸과 같은 나이인 그 다정한 얼굴들... 생각만해도 눈가가 촉촉해지는 그들을 잊을수가 없습니다. 벌써 그들의 얼굴이 보고 싶어지며  내년도에 있을 다음 은혜동산이 크게 기대됩니다.  

비록 짧은 일정이었지만 은혜동산이 끝난 뒤 저는 서울은혜교회의 TD국장 오영호 장로님댁에 이틀동안 머물면서 은혜동산 1기와 Tres Dias 전반에 걸쳐 오랫동안 유익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고, 오권사님이 만들어주신 사랑이 담긴 따뜻한 식사들을 잊을수가 없습니다. 저녁에는 소문난 맛집들이 몰려 있다는 미사리의 '뜨란채'라는 곳에서 평소 좋아하는 '매운 낚지볶음'을 아주 맛있게 먹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뒤 팀멤버들로부터 feedback을 들어본 결과, 이번에 받은 큰 은혜로 인해 대부분 2기에도 참가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고, 1기에 참가하지 못한분들 조차 매우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어 아마도 다음에는 팀멤버가 넘치지 않을까 싶습니다.  새터민들을 위해 처음 시도한 TD라 여기 저기 부족하고 아쉬운 면들이 나름대로 많았지만, 이번의 경험을 토대로 좀더 보완하면 앞으로 모든 새터민들을 주님께로 인도하는 귀한 도구가 되리라 확신합니다. 

부족한 우리들이 은혜동산과 같은 귀한 사역에 조금이라도 쓰임 받을수 있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이번을 계기로 한국과 미국 팀멤버들이 더 많이 함께 섬기고 또 지속적인 친교가 이뤄지기를 소원하며, 서울은혜교회 TD국과 수고하신 한국과 미국의 모든 팀멤버 기도 후원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이 모든것을 주님께서 하셨습니다.   

De Colores!                
             
                         
                                                                    

Saturday, June 25, 2011

Wednesday, February 9, 2011

김광신 목사님 한기홍 목사님과의 디너



오랫동안 기다려오던 김목사님 한목사님과의 디너모임이 지난 2월 5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Howard Johnson 호텔에서 있었습니다. 김목사님은 신장투석 스케쥴 변경으로 당일 병원에서 긴시간 치료를 받고 오시는 바람에 육신적으로 몹시 피곤하셨지만 GTD 팀장님들과 고문 장로님들과의 만남을 무척 흐뭇해 하셨고, 영혼을 사랑하사 아들을 이땅까지 보내신 하나님의 심정을 이해하고 언제나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섬겨주기를 당부하셨습니다. 당신의 쇠약해진 육신에도 불구하고 오직 주님 한분만을 사랑하는 흔들림 없는 목사님의 열정을 다시한번 읽을수 있는 뜻깊은 모임이었습니다. 이날 참석해 주신 김목사님 내외분, 한목사님 내외분, 송종호 목사님과 전혜숙 목사님, 그리고 GTD 고문 장로님들과 차장 팀장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러분 모두를 사랑합니다.

Tuesday, December 28, 2010

GTD 2010 송년 모임

여호아는 나의 목자시니 - Annie 김 집사



Group 11 송년 모임 때 Annie Kim 집사님이 부른 <여호아는 나의 목자시니>입니다.

Tuesday, November 30, 2010

배우자 선택을 위해서 기도하세요


                                                     최광희 목사  (행복한교회)

목차

1. 기도의 필요성
2. 적합한 배우자
3. 배우자가 될 수 있는 사람
4. 진주보다 비싼 댓가
5. 결단을 위한 기도
6. 비온 뒤에 굳어진 땅
7. 서로 다르기 때문에
8. 반대가 심할 때는 어떻게 하지요?


행복한 교회의 최광희 목사님이 쓰신 글로써 결혼을 앞둔 젊은이들이나 결혼 적령기의 자녀를 둔 부모님들이 꼭 읽어야 할 내용이라 적극 추천합니다.  Daum 카페 회원 가입이 어려운 해외교포들을 위해 가입하지 않고도 쉽게 접속하여 읽을수 있도록 특별히 배려해 주신 최목사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래 Link를 클릭하시면 연결됩니다. 


http://cafe.daum.net/choikwanghee/13lHP/12/1/132/132